영어권 국가와 필리핀 어학연수 사이에서 고민이라면

0

이번 주부터 필리핀 생활을 정리하며 모놀 어학원을 추천해주고 싶은 이유와

모놀어학원의 분위기를 정리하겠습니다.

본론부터 말하자면 만약 제 지인이 단기 (약 1~4개월 정도) 필리핀 어학연수를 생각하고 있다면

저는 바기오 모놀 어학원을 추천해줄 것입니다.

먼저 호주나 미국, 캐나다의 어학연수의 장점이라면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며 생활하는 사람들을 많이 접하는 만큼 보다 자연스러운 영어를 접할 수 있고

아시아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먼저 왕복 비행기 값과 학비 및 생활비가 필리핀에 비해 부담스러울 수 있고

오전에 집중적으로 수업을 하고 일찍 수업이 끝나므로

비용에 비해 짧은 시간 큰 효과를 기대하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바기오의 경우 마닐라, 바콜로드, 세부 등과 다르게 날씨가 선선해 제가 열이 많은 편인데도

덥다고 느낀 적이 거의 없습니다.

또한 필리핀이 위험하다는 생각에 많이 고민하시는데요, 치안이 생각보다 좋습니다.

밤에 혼자만 다니지 않으면 된다고는 하는데 이건 다른 나라 어디를 가도 듣는 말이에요.

굳이 단점을 꼽자면 수업 시간이 긴 만큼 짧은 기간이 아닌 6개월을 넘어가는 어학연수를 생각하신다면

한 학원 안에서 매일 같은 패턴의 생활을 하기에는 다소 지루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학생들의 국적이 대체로 아시아에 한정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국적이 아시아에 한정되어 있다고 영어가 늘지 않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또한 선생님들이 모국어가 아닌 2nd language로 영어를 구사하시고

필리핀 발음(예를 들어 P 발음을 ㅃ로 소리 낸다든지)이 심하진 않을 지 걱정하실 수 있는데요.

Image: unsplash.com, @johnschno

어학원을 다니며 필리핀 억양이 너무 심해서 영어 공부를 할 수 없다고 느낀 적은 절대 없습니다.

저희 학원의 경우 학원에서 학생뿐만 아니라 수업 질을 높이기 위해

선생님을 대상으로 트레이닝을 진행하며 트레이너 티처의 참관 수업도 종종 진행됩니다.

다음 주에도 이어서 모놀을 추천하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