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의 필리핀모놀어학연수, 정말 영어가 늘었을까?

0

글 작성일로부터 모놀의 생활이 2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돌아보자니 아쉬운 점도 없지 않아 있지만 나름 의미 있고 해볼 만한 경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3개월간 모놀을 돌아보며 가장 중요한 ★정말 영어가 늘었는지★,

팁 아닌 팁(?), 전반적인 학원에 대한 느낀 점 등에 대한 이야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처음 모놀에 왔을 때 제 영어 상태는 입은 뗄 수 있는 수준이었습니다.

평소 영어회화를 배우고 싶어 했지만 게으른 성격 탓에 고등학교 때부터 단어 공부를 하지 않았더니

말을 해도 단어를 설명하는 데 더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전에는 같은 영어만 쓰다 보니 스스로 말할 수 있는 문장에 한계가 있다고 생각하고 되고

영어를 말하는 것이 편하지 않았습니다.

가끔 긴 문장을 말할 때면 속으로 한국어를 영어로 번역을 했습니다.

 

선생님들과 수업을 시작하자마자 영어 잘한다고 자신감을 심어주시고

수업이 끝나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보니 영어가 더 잘 들리고

속으로 한국어로 번역하던 습관이 점점 사라졌습니다.

 

보통 어학원에 오실 때 문법책, 단어장 같은 것을 가지고 오시는 것 같은데

저는 사실 모두 가지고 오지 않았습니다.

와서 단어장을 보고 외울 것 같으면 한국에서도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막상 와서 보니 단어장 하나 정도 가지고 올 것이라는 생각도 들긴 했습니다.

단어가 워낙 부족하다 보니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하지 못할 때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기초 단어가 숙지가 안된 분이라면 모놀에 오기 전 한두 번 정도 먼저 돌리고 오는 것을 추천합니다.

저의 경우는 수업 시간에 아예 모르는 단어 말고 알듯 말듯 한 단어들을 공책에 날짜와 함께

따로 적어 하루에 열 개 이내로 봤습니다.

 

저녁마다 몇 번씩 읽으면 더 좋았겠지만 게으른 성격에 필요할 때

그때그때 다시 단어장을 찾아보는 방식으로 사용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주 사용하는 단어는 외워지고 자연스럽게 단어에 익숙해질 수 있었습니다.

 

학원이 아무래도 건물 하나로 되어 있고 시내로 나가려면 택시를 타야 하다 보니

활동이 한정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나름대로 평일에는 학습 분위기가 잘 되어 있고

주말에는 외국인 친구들과 스피킹 연습 겸 외출하여 놀기 좋은 분위기입니다.

 

처음 왔을 때 혼자 와서 친구를 못 사귀는 것 아닌가 걱정했는데

모놀에서 많은 선생님, 친구들을 만나고 정든 친구들을 떠나보내게 됐습니다.

처음에는 마냥 아쉽지만 점점 성숙하게 이별하게 되는 것 같아요.

 

저는 이번 필리핀어학연수가 영어공부뿐만 아니라 감정적으로도 정말 좋은 경험했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