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할 수밖에 없는 바기오

0

저는 지난 5월 14일 필리핀도 처음이었지만 낯선 바기오에 도착했습니다. 주변에 많은 친구들이 이미 바기오를 알거나 바기오에서 공부했던 경험이 있어 어렵지 않게 필리핀 어학연수 도시로 바기오를 결정하게 되었지만 무엇보다 결정적 이유는 필리핀 내 타 도시보다 치안이 좋았기 때문입니다.

바기오 자랑을 한번 해볼게요. 먼저 바기오는 고산지대인데요 바기오 전역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고 밤이 되면 각각의 집에서 비추는 불빛만으로도 마치 별들이 빛나는 것처럼 굉장히 아름다운 야경을 볼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광경이기에 저에게는 특별한 느낌이었습니다.

두 번째 현재 바기오는 우기인데요. 비온 후 항상 안개가 낮게 내리 깔리는데 누군가 요술을 부린 것처럼 그 안개에 휘감기는 느낌이랄까요?

가끔은 영화처럼 멀리 산속에 뱀파이어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해보곤 합니다
안개에 휘감긴 산들이 아름답기도 하지만 위험하기도 하구요.

매 주말이면 친구와 함께 바기오 시내를 구경하는데요. 항상 사람들로 붐비는 SM 쇼핑몰이나 캠존헤이를 거닐기도 하고, 맛있는 음식을 파는 레스토랑이 많은 세션로드에서 식사를 하기도 합니다.
또 밤이 되면 야시장에 들러 아기자기한 기념품도 사고 신기한 물건들을 구경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아직 경험하지 못한 많은 것들이 저를 기다리고 있지요^^

물론 평일에는 열심히 공부를 하고요. 모놀은 능력 있는 많은 선생님들과 체계적인 티칭 스타일을 갖추고 있어 저의 영어 실력이 날로 날로 향상되고 있습니다. 많은 친구들과 선생님을 만날 수 있었던 모놀어학원을 사랑할 수밖에 없습니다^^ 선생님들은 저에게 필리핀 문화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해서 알려주기도 하고요 각국에서 온 친구들과 대화를 할 때면 언제나 영어를 사용해야 하는데 다들 부족한 실력이라 대화를 하다 보면 그 상황이 너무 재미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영어를 완벽히 할 수 없다고 해서 슬프기보다는 친구들과 수다 타임을 즐기고 있습니다. 친구들과의 서로의 나라에 대해서 이야기도 하고 미래에 대해, 공부하면서 느끼는 어려움 등을 서로 토로하기도 합니다. 매일 대화 시간을 가지면서 친구들에 대해서도 잘 알 수 있는 계기가 되고요 더불어 영어 실력이 꾸준하게 향상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좋은 선생님들을 만나고 매일 저를 행복하게 해주는 친구들이 있어 모놀에 오길 잘 했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저는 많은 것들에 대해 배우고 알게 되고, 경험을 쌓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있습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